Outgoing US President Donald Trump waves as he boards Marine One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on January 20, 2021. - President Trump travels his Mar-a-Lago golf club residence in Palm Beach, Florida, and will not attend the inauguration for President-elect Joe Biden. (Photo by MANDEL NGAN / AFP) (AFP / Mandel Ngan)

美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남긴 편지? 조작된 이미지… 바이든 측 현재까지 실제 편지 내용 공개한 바 없어

저작권 © AFP 2017-2021. 모든 권리 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서명이 담긴 문서 사진 한 장이 그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편지라는 주장과 함께 온라인상에서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FP의 사진 분석 결과 해당 사진은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까지 바이든 대통령 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남긴 서한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주장은 2021년 1월 22일 페이스북에 공유됐다.

문제의 주장이 포함된 페이스북 게시글 스크린샷. 2021년 1월 28일 캡쳐

다음은 문제의 사진과 함께 공유된 주장의 내용이다.

“트럼프 편지…..공개 ‘누가 승자인가’.”

사진 속 문서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름과 서명이 2021년 1월 20일자로  “조, 당신도 내가 승자라는 걸 알잖아.”라는 메시지와 함께 적혀있다. 

2021년 1월 28일 기준, 백악관은 해당 편지와 관련된 어떠한 발표도 내놓지 않았다.

이에 더해 AFP는 사진 분석을 통해 해당 사진이 조작된 것임을 알 수 있었다.

해당 사진은 2021년 1월 20일 해외 블로그에 먼저 공유됐는데  지금까지 10만 번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해외 블로그에 게시된 해당 편지 스크린샷. 2021년 1월 22일 캡쳐.

해당 블로그 게시글은 “바이든에게 보내는 편지… 영국 현지 시각 오후 5시가량 이 편지를 받았고 1시간 정도 재공유하지 말라는 당부를 받았다. 트럼프가 작성한 이 편지는 바이든을 위해 대통령 책상 위에 놓여있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디지털 검증에 사용되는 InVID-WeVerify 프로그램을 이용한 분석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조작된 것이다.

분석을 통해 이미지에 JPEG 압축이 여러 차례 있었는지 여부를 감지해 낼 수 있는데 저품질 이미지에 고품질 이미지를 덧씌우는 행위 등이 이에 포함된다. 

아래는 문제의 사진(좌)와 프로그램을 통해 분석한 사진(우)을 비교한 것으로 우측 사진 속 붉은색으로 표시된 부분을 통해 사진이 조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더해 문제의 사진 상단에 위치한 직인 역시 실제 전 대통령 직인과 다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실제 서한 속 직인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의 2019년 10월 9일자 보도와 미국 보스턴 라디오의 2020년 3월 25일 자 보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조작된 사진 속 직인(좌)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9년 터키 레젭 타입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 속 직인(우)를 비교한 것이다.

조작된 사진 속 서한의 양식은 이미 2017년2018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성한 편지라는 가짜 뉴스와 함께 온라인상에서 공유된 사례가 있다. 

2021년 1월 28일 기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 바이든 대통령에게 남긴 서한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1년 1월 20일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에 “매우 관대한” 편지를 남겼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편지가 “사적인 것”이기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과 상의가 될 때까지는 편지 내용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번역 및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