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지아 13만2천표 무효 처리? 선관위감독 ‘사실 무근’, 국무장관 ‘부정 선거 증거 없어’

저작권 © AFP 2017-2021. 모든 권리 보유.

미국 대선 핵심 승부처인 조지아주에서 13만2천건의 부정 투표가 확인돼 모두 무효 처리가 된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에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하지만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조지아 선관위 감독은 문제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고 했고, 국무장관은 “몇 년 된 자료를 바탕으로 한 허튼소리”라고 AFP에 전했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조지아주 재검표는 "득표 차가 너무 작아" 실시된 것이며 위 주장과는 관계가 없다.

문제의 주장은 2020년 11월 10일 페이스북에 공유됐다. 

다음은 게시글의 일부를 발췌한 것이다.

“조지아 주 선거법 상* 주소변경 위반으로 보이는 13만2천표 발견.

“민주당 강세지역(60~70%)인 풀턴 카운티에서 발견된 이표는 대부분 무효표가 될 것이고 이것만으로도 현재 만표 앞서고 있는 바이든 우세를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선거 분석가 *리차드 배리스가 잡아낸 것으로 트럼프가 조지아 승리와 함께 초박빙으로 재선거까지 얘기되는 퍼듀 상원위원에게도 승리를 줄 것이라고 한다.

“*확실히는 모르지만 카운티 경계를 넘어 이사 가고도 선관위에 보고하지 않은 사람들은 무효표가 된다고 합니다.”

게시글 속 사진은 비슷한 내용을 담은 미국 저널리스트 카일 베커의 트위터와 미국 뉴스 블로그 퍼시픽 펀딧 웹사이트를 스크린샷 한 것이다.

같은 내용이 페이스북 여기, 트위터 여기여기에서 공유됐다.

하지만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조지아 국무장관실도 문제의 주장에 대해 ‘거짓’이라고 표현했다.

한 대변인은 “수년 전 자료를 잘 못 분석해 거짓을 퍼뜨리고 있다”라고 하며 “주소 이전을 신고한 사람들의 목록과 현재 풀턴 카운티 유권자 명단을 비교한 자료를 기반으로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주소 이전을 하고도 풀턴 카운티 소속 유권자일 수 있는 경우는 카운티 내에 이사하는 등, 약 100만개의 이유가 있다.”라고 했다.

그는 “이 사람들이 불법적으로 투표했다는 증거는 전혀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조지아주 재검표

한편, 지난 11일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은 “득표 차가 너무 작아” 완전 “수작업” 재검표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주는 선거 결과에서 0.5% 이하의 격차가 발생할 경우 주 법으로 재검표를 보장한다.

조지아주 선거 당국은 20일까지 재검표를 완료하겠다고 전했다.

US Elections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