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ipants take part in the Covid-19 coronavirus vaccination mock drill at a vaccination center in Seoul on February 9, 2021. (Photo by KIM HONG-JI / POOL / AFP) (AFP / Kim Hong-ji)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거부 시 긴급 체포 발언? 총리실 ‘사실 무근’... 파이낸셜뉴스 ‘해당 기사 보도 사실 없어’

저작권 © AFP 2017-2021. 모든 권리 보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거부 시 긴급 체포된다’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을 담은 파이낸셜뉴스의 기사 스크린샷이 페이스북에서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이 스크린샷은 조작된 것이다: 총리실은 AFP 측에 해당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 뉴스는 성명을 통해 해당 기사를 보도한 사실이 없으며, 허위사실 유포 및 인용 등의 행위에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 밝혔다.

해당 스크린샷은 2021년 2월 17일 페이스북에 공유됐다.

문제의 스크린샷을 공유한 페이스북 게시글. 2021년 2월 17일 캡쳐.

문제의 스크린샷은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접종 내달 26일부터 시작… 접종 거부 시 긴급 체포’” 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쳐한 것으로 기사 왼쪽 상단에는 ‘파이낸셜 뉴스’의 회사 로고가 위치해있다. 

다음은 해당 게시물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정 총리,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추진’

“‘백신 접종 거부하면 구속’”

동일한 스크린샷이 페이스북 여기, 여기, 여기에도 공유됐다.

하지만 해당 스크린샷은 조작된 것이다.

총리실 대변인은 2021년 2월 17일 AFP 측에 온라인상에서 공유되고 있는 정보는 사실이 아니며 정 총리는 해당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측은 2021년 2월 16일 성명을 통해 관련 뉴스를 보도한 바 없으며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 밝혔다.

다음은 파이낸셜뉴스의 성명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본지는 정부가 백신 접종 거부 시 긴급 체포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그럼에도 최근 일부에서 정상적인 본지 기사를 악의적으로 변조해 유포하는 행위가 이뤄지고 있는 바 경찰청 사이버수사국 고발조치 및 허위사실 유포 또는 인용 등 범법행위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모든 책임을 물을 방침입니다.”

파이낸셜 뉴스 성명 스크린샷. 2021년 2월 16일 캡쳐.

한편 국무총리비서실, 청와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에서도 해당 주장을 뒷받침해 줄 만한 발표를 찾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