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hoto, courtesy of The Walt Disney Company, shows Walt Disney in the early 1930s surrounded by Mickey Mouse puppets ( Disney / Handout / AFP / )

월트 디즈니… 냉동인간 상태로 부활을 기다리고 있다? 디즈니 박물관 '사실무근… 사망 후 시신 화장 및 안장'

저작권 © AFP 2017-2022. 모든 권리 보유.

월트 디즈니 컴퍼니의 창시자 월트 디즈니가 냉동인간 상태로 부활을 기다리고 있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상에서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하지만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디즈니의 가족이 설립한 월트 디즈니 가족 박물관 측에 따르면 디즈니는 1966년 사망했고 그의 시신은 화장됐으며, 유해는 공동묘지에 안장됐다.

문제의 주장은 2021년 10월 14일 네이버 블로그에 공유됐다.

문제의 주장이 공유된 네이버 블로그 게시글 스크린샷. 2021년 12월 8일 캡쳐. ( AFP)

다음은 해당 주장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냉동인간⓵] 살아날까? 국내에도 두 명 있다.1967년 이후 월트 디즈니 등 전 세계에 600여 명 '냉동 중'.

"전 세계적으로 냉동보존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는 미국 알코어생명연장재단과 러시아 크리오러스 등 등 4곳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이들 회사에 보존된 냉동인간은 600여명. 이 안에는 1967년 세계 최초로 냉동인간이 된 미국 심리학자 제임스 베드포드와 냉동인간 개념을 최초로 제시한 로버트 에틴거, 디즈니 창시자 월트 디즈니 등 한 번쯤 들어봄직한 인물들도 여럿 포함돼 있다."

해당 주장은 헬스조선의 2021년 10월 14일 자 기사를 인용하고 있다.

동일한 주장이 네이버 블로그 여기, 여기, 여기에도 공유됐다.

하지만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디즈니 가족이 설립한 월트 디즈니 가족 박물관의 홍보 담당자 캐롤라인 퀸(Caroline Quinn)은 AFP 측에 "디즈니는 1966년 12월 15일 급성 폐 질환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 지역의 성요셉 병원에서 사망했다"라며 "이틀 뒤, 그의 시신은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의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공원에서 화장 및 안장됐다"라고 밝혔다.

퀸 대변인은 이에 더해 "그는 왼쪽 폐에서 골프공 모양의 종양이 발견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했기 때문에 자신의 죽음에 대해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고민하거나 토론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디즈니는 사망하기 직전까지 플로리다 올랜도의 디즈니월드를 계획하는 데 시간과 에너지를 쏟았다는 것이 퀸 대변인의 설명이다.

디즈니의 시신이 냉동인간 상태로 보존돼 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신뢰 있는 발표나 보도 역시 존재하지 않는다.

2021년 9월 경 해외 소셜미디어 사용자들 사이에서 디즈니의 시신이 미국의 냉동인간 서비스 제공 업체인 크라이오닉스 연구소(Cryonics Institute)에 보관돼 있고, 곧 해동 과정을 거쳐 부활을 준비하고 있다는 주장이 공유된 바 있지만 이 역시 사실이 아니다.

크라이오닉스 연구소 설립자 데니스 코왈스키(Dennis Kowalski)는 AFP 측에 "디즈니와 관련된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냉동인간을 해동하고 다시 생명을 불어넣는 기술은 현재로서는 구현이 안 돼 있으며, 아마 해당 기술이 가능하기까지 100여 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지도 모른다"라고 밝혔다.

번역 및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