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McAfee, founder of the eponymous anti-virus company, speaks during the China Internet Security Conference in Beijing. (Fred DUFOUR / AFP) ( AFP / Fred DUFOUR)

맥아피 창업자 존 맥아피, 붕괴된 美 플로리다 아파트 소유했다? 조작된 트윗에서 비롯된 허위 정보

저작권 © AFP 2017-2021. 모든 권리 보유.

얼마 전 사망한 컴퓨터 백신 회사 맥아피의 창업자 존 맥아피(John McAfee)가 붕괴사고를 겪은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 소재의 아파트 단지 중 일부를 소유하고 있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상에서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이 주장은 맥아피의 트윗 스크린샷을 주장의 근거로 들고 있다. 하지만 해당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주장이 인용한 트윗은 조작된 것이다; 공식 기록에 따르면 맥아피나 그의 부인은 붕괴된 플로리다 아파트 단지에 그 어떤 부동산도 소유하고 있지 않다.

문제의 주장은 2021년 6월 25일 네이버 블로그에 게시됐다.

문제의 주장이 공유된 페이스북 게시글 스크린샷. 2021년 7월 14일 캡쳐.

  

다음은 해당 주장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존 맥아피는 자신은 절대 자살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존 맥아피가 남긴 메시지가 있었다.

"존 매커피는 무너진 건물에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었다. 그 건물의 주소는 콜린스 가 남쪽 8777번지였다. 여기 그가 2021년 6월 8일에 쓴 트윗이 있다."

이 주장은 맥아피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트윗의 스크린샷과 함께 공유됐다.

해당 트윗에는 "만약 제게 무슨 일이 생긴다면, 마이애미 비치 북쪽 88번가와 콜린스 가 근처에 있는 제 콘도에 31TB 상당의 파일이 담긴 하드디스크 드라이브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세요."라는 내용이 담겼다. 

맥아피는 백신 프로그램 맥아피(McAfee)의 개발자로 문제의 주장은 그가 2021년 6월 23일(현지시간)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소셜미디어상에 공유되기 시작했다. 맥아피는 스페인 카탈루냐의 한 구치소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고, 탈세 혐의를 받아 미국 송환을 앞둔 상태였다. 

유사한 주장이 페이스북 여기, 네이버 블로그 여기에도 공유됐다. 

하지만 이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트위터 키워드 검색, 맥아피의 공식 트위터 계정의 트윗을 저장해 놓은 기록을 통해서도 해당 트윗은 찾을 수 없었다.

아래는 2021년 6월 8일 맥아피가 게시한 트윗의 스크린샷이다. 

존 맥아피의 2021년 6월 8일 자 트위터 스크린샷. 2021년 7월 1일 캡쳐.

한편 무너진 아파트 단지가 위치한 서프사이드 지역 공식 홈페이지, 그리고 이 지역을 관할하는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부동산 등록 정보 홈페이지에도 맥아피나 그의 부인이 해당 지역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기록은 존재하지 않았다.

번역 및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