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청사 사진... 문체부 '청사와 무관한 조선총독 관저 모형 복원하려는 것'

저작권 © AFP 2017-2022. 모든 권리 보유.

정부가 일제강점기 시기 조선총독 관저를 복원하는 계획을 추진한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상에서 반복적으로 공유됐다. 해당 주장은 서울 광화문 광장으로 보이는 장소에 위치한 한 일제강점기 양식의 건물을 촬영한 사진과 함께 공유됐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정부는 한때 조선총독 관저로 사용됐던 청와대 구 본관 자체를 복원하는 것이 아닌 건물의 모형을 제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주장과 함께 공유된 사진에 등장하는 건물은 옛 조선총독 관저가 아니라 현재 경복궁 부지에 소재했던 옛 조선총독부 청사다. 

문제의 주장은 2022년 7월 22일 "[속보] 정부 '일제 조선총독부 관저 복원' 추진"이라는 글귀와 함께 페이스북에 공유됐다. 

좌측의 사진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모습이, 우측에 사진에는 광화문 광장으로 보이는 장소에 위치한 일제강점기 양식의 한 건물의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들은 2022년 7월 22일 포스트쉐어에 게시된 게시글의 썸네일로 사용된 것인데, 해당 게시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옛 조선 총독 관저 모형 복원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제의 주장이 공유된 페이스북 게시글 스크린샷. 2022년 7월 26일 캡쳐.

유사한 주장이 페이스북 여기, 여기, 여기, 여기에도 공유됐다. 

해당 주장은 문체부가 2022년 7월 21일 지난 5월 국민에 개방청와대를 미술전시장 등 복합문화단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발표한 이후부터 공유됐는데, 해당 계획에는 조선총독 관저로 건립된 청와대 구 본관 모형을 복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해당 주장과 공유된 사진에 등장하는 건물은 옛 조선총독 관저가 아닌 현재 경복궁 부지에 위치했던 옛 조선총독부 청사다. 

문체부 청와대 활용 방안

문체부는 7월 22일 조선총독 관저 복원 논란에 대해 발표한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실제 건물을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건물의] 30년 전의 모습을 관람객들에게 안내하기 위해 작은 모형(미니어처) 제작을 검토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7월 2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체부의 "복원"이라는 단어 사용이 논란을 자초했다는 홍익표 위원장의 지적에 대해, 박뵤균 문체부 장관은 "미니어처 제작도 외국의 경우 복원의 개념에 들어간다"라면서도 "[단어 사용에 관해] 부적절한 요소가 있었다"라고 시인했다. 

서울역사박물관에 따르면 조선총독부 관저 건물은 1939년 경복궁 후원 자리에 일제강점기 조선 총독의 관사 역할로 세워진 건물로, "경무대"라는 명칭으로도 불렸다. 

국가기록원 웹사이트에 수록된 청와대 구 본관 1996년 사진. 2022년 6월 27일 캡쳐.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광복 후 총독 관저는 미군 사령관 관저로 쓰이다 1948년부터 대한민국 대통령의 관저 및 집무실로 사용됐으며 1960년에는 청와대로 개명됐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1990년 청와대 현 본관이 건립된 이후 대통령 집무실 및 관저 기능을 잃었고, 1993년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일제강점기 잔재 청산 목적으로 철거됐다. 

조선총독부 청사

한편 구글 역 이미지 검색을 통해 페이스북 게시글에 공유된 건물의 사진과 일치하는 사진이 과거 광화문 뒤편 경복궁 부지에 위치했던 조선총독부 청사의 옛 모습을 담고 있는 것임을 알 수 있었다 

동일한 사진이 2018년 8월 한국조경학회지에 실린 논문에 인용됐다.

해당 논문에 실린 사진에는 "구 조선총독부 청사 건물 정면 사진 (1988)"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다음은 페이스북에 잘못된 주장과 함께 공유된 우측 사진(좌)과 한국조경학회지 논문에 실린 총독부 청사 사진(우)을 비교한 것이다. 

페이스북에 잘못된 주장과 함께 공유된 우측 사진(좌)과 한국조경학회지 논문에 실린 총독부 청사 사진(우) 비교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총독부 청사는 1926년 경복궁 흥례문 구역을 철거한 터에 세운 건물로, 일제강점기 식민지 통치기관인 조선총독부의 행정부처로 사용됐다. 

광복 이후 이 건물의 명칭은 "중앙청"으로 바뀌었는데, 1948년에는 중앙청 앞뜰에서 대한민국 정부수립 선포식이 거행되기도 했다. 

이후 중앙청은 한국 정부의 중앙행정관청으로서 기능하다가 1986년에 보수를 거쳐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사용됐다. 

총독부 청사 철거에 대한 논의가 광복 이후 여러 차례 있었는데, 정부는 1995년에야 일제강점기 잔재 청산과 경복궁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옛 총독부 건물을 헐기로 결정했다.

광복 50주년인 그해 8월 15일 건물 철거가 시작됐으며, 이듬해 지상 부분 철거가 완료됐다. 

문체부 관계자는 2022년 7월 26일 AFP와 통화를 통해 정부의 청와대 부지 활용방안은 "구 조선총독부 청사 건물과 무관하다"라고 말했다.